성균관대학교 웹진

동아리탐방 | 캠퍼스컬쳐
Document

일요일 아침마다 바쁘게 어딘가를 가는 친구를 한 명쯤은 보았을 것이다. 그들은 교회나 성당을 가는 친구들일지 모른다. 이른 아침부터 즐거운 표정으로 교회 혹은 성당을 가는 그들은 기도를 통해 삶의 기쁨과 평화를 찾는다고 한다. 하느님을 믿는 그들은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찬송가를 부르며 삶에 대한 안정감을 느낀다. 최근 현실이 각박해짐에 따라 하느님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하느님을 찾는 추세에 따라 오늘은 우리 학교 대표 기독교동아리 CCC의 회장(정치외교학과 15 신상현)을 만나보았다.

CCC를 소개합니다!

CCC는 Campus Crusade for Christ의 줄임말로 성균관대학교 중앙 기독교 동아리다. ‘Campus Crusade for Christ’는 ‘예수님을 위한 캠퍼스 십자군’이라는 의미가 있다. 동아리 이름에 담긴 의미처럼 동아리원 모두 예수님에 대한 믿음과 사랑이 굳건하다고 한다. CCC는 모든 민족으로 가서 제자로 삼으라는 지상명령 성취를 돕기 위해 전도하고, 제자화 하려고 노력한다. CCC는 신앙의 선배인 순장님들께서 순원을 양육하고, 함께 전도하는 훈련들을 가르쳐줄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한다. 2017년 현재 CCC는 약 60명 정도의 회원이 있다.

CCC 활동 이모저모

CCC는 중앙 기독교 동아리답게 기독교와 관련된 여러 활동을 한다. 일례로 화요 예배모임, 아침기도모임, 1:1 순모임, 목요 성경공부 등을 꼽을 수 있다. 예수님에 대한 사랑을 바탕으로 예배를 드리고 기도를 한다. 화요 예배모임은 말 그대로 화요일마다 캠퍼스에 모여 성균관대학교 기독교 학생들과 함께 예배를 드리는 활동이다. 예배를 드리며 삶과 하느님의 은총에 감사를 표한다. 아침 기도모임은 동아리 방에서 함께 아침마다 기도하고, QT를 진행한다. 일상을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행복한 일을 바라며 기도를 드린다.

CCC는 예배와 기도를 드리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성경을 읽고 공부하며 그 안에서 예수님의 뜻을 찾으려 노력하기도 한다. 성경 구절을 꼼꼼하게 읽고 분석해봄으로써 기독교에 대한 이해를 심화한다. 성경공부에 대해 CCC의 회장은 이렇게 말한다. “저희는 성경을 동아리원들과 함께 꼼꼼하게 읽어보며 구절을 각자 해석해요. 구절에 대한 각자의 해석이 너무 다른데 여러 의견들을 한데 모아 그 구절의 진정한 의미를 도출하려고 노력해요. 다양한 의견을 교류하며 예수님의 뜻을 더 깊게 이해하게 됩니다. 구절의 깊은 뜻을 곱씹을수록 인생의 깨달음을 얻고 예수님의 사랑을 마음 속 깊이 느끼게 됩니다. 성경을 읽고 해석하는 과정은 참 어렵지만 그만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CCC의 모든 활동은 기독교 신념과 관련 되어 있다. 가을 축제 때에 주점을 운영하는데 예수님의 가르침에 따라 주류를 팔지 않는다. “술 없는 주점이라니 학우들이 다소 생소하게 느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술을 마시지 않고도 충분히 축제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실제로 저희 주점을 많은 사람들이 찾아주시기도 하고 다들 즐거운 시간을 보내십니다. 이는 기독교인들의 문화를 캠퍼스에서 나타내기도 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CCC의 여러 활동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활동은 1:1 순모임이다. 1:1 순모임은 한 명의 순장이 한 명의 순원을 양육해 충성된 그리스도의 군사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순원은 이 활동을 통해 하느님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하고 삶에 대해 더욱 감사하며 진정한 행복을 향해 한 발짝 더 나아가게 된다. CCC는 교내 활동 뿐만 아니라 교외 활동에도 참여한다. 여름 방학에는 전국에 있는 CCC가 모여 함께 수련회를 간다. 4박 5일로 평창에서 진행되는 수련회는 약 10,000명의 사람들이 모여 함께 민족과 캠퍼스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들을 갖는다. 수련회를 통해 여러 명의 기독교인들을 만나고 교류하는데 이 때 다양한 사람들과 친해질 수 있다. 더 나아가서 많은 사람들과 어우러져 예배를 드리고 찬송가를 부르는 과정에서 하느님에 대한 신념이 보다 깊어진다고 한다.

CCC의 장점

“저 뿐만 아니라 많은 친구들이 기독교를 믿습니다. 그러나 기독교인 친구들은 대학교에 진학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여러 사람을 만나며 신앙이 흔들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주어진 자유는 때때로 기독 청년들의 신앙을 앗아가기도 합니다. 그러나 CCC에서 신앙 훈련을 통해 자신의 소중한 신앙을 지킬 수 있습니다. 자신의 믿음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동아리원들이 바로 잡아주고 지속되는 기독교 활동으로 자신의 믿음을 공고하게 유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신앙을 지키는 것에서 더 나아가 보다 성숙한 신앙을 가질 수 있습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CCC에서는 성경공부도 하고 여러 기독교인들과 교류하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가르침에 대해 다양한 사람들과 토의하고 그들의 인생에 대해 들으며 보다 하느님의 뜻에 가까운 신앙을 가질 수 있게 됩니다. 배울 점이 많은 기독교 선배님들과 함께 예배하고 생활해서 동아리원 모두 영적으로 더욱 성장 할 수 있습니다. 정신적 성숙 외에도 동아리원들 간의 친밀함도 동아리 장점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저희 동아리는 같은 믿음을 가진 사람들끼리 모인 단체라 부원들끼리 공통점도 많고 관심사도 비슷합니다. 관심사와 가치관이 비슷한 사람들끼리 모여 있다보니 부원들끼리 대화가 잘 통합니다. 여러 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며 정신적으로 교감하는데 이 과정에서 더욱 돈독해집니다. 영적인 성숙과 친밀함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CCC! 정말 매력적이지 않나요?” (웃음)

CCC, 이렇게 발전했으면 좋겠다!

“CCC는 일반 교회와 달리 캠퍼스에서 전도와 제자화를 통해 영적 운동을 일으켜 하나님 나라가 확장되게 하는 데 그 존재 목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CCC는 전도와 제자화를 향한 공동의 목표가 세워지지 않아 공동체의 방향이 조금 모호합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CCC의 목적에 맞게 전도와 제자화를 보다 강하게 세워나갔으면 좋겠습니다. 하느님의 뜻에 더욱 걸맞는 동아리를 만들기 위해 제가 정말 노력하겠습니다.”

신입생들, 재학생들에게 한마디

“CCC 활동은 다소 버거울 수 있습니다. 세상은 세상이 원하는 대로 움직이는데 그 와중에 우리는 자신의 길을 잃고 헤맬 수 있습니다. 그래서 분명히 뒤처질 것입니다. 이상향을 향해 달려가는 와중에 우리는 낙담하고 슬퍼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자아성찰을 통해 우리의 삶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은 인생을 살기를 원합니다. 우리의 섬김과 헌신, 하나님을 향한 열정은 미련해보이고, 어리석은 것처럼 보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언젠가 공의의 하나님이 다 갚아주실 것이라 믿기를 소원합니다. 축복합니다. 감사합니다.”

박지윤 기자
윤정은 기자

기사전체보기